KT&G 릴 전자담배 솔직한 사용후기

Posted by Hide­
2018.02.19 11:30 정보

오늘은 KT&G 릴 전자담배에 대해 포스팅하겠습니다.

설 연휴동안 서울로 올라갔다오면서 전자담배를 구입했습니다.

바로 KT&G에서 출시한 릴 이라는 제품인데요.

기존에 아이코스, 글로등 이미 출시된 궐련형 전자담배가 존재했지만

릴도 한번 펴보고자 해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지금은 수요에 비해 공급이 적기 때문에 지방에서는 판매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저도 서울에 올라가있을때 편의점에 들렸는데 릴을 판매하고 있길래 구입했습니다.

구입하기 전 찾아봤던 릴에 대한 내용은 기존 궐련형 전자담배들과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다만 몇가지 차이점이 존재했는데요.


다들 아시겠지만 아이코스는 연속으로 담배를 필 수 없습니다.

쉽게 말해서 줄담배가 불가능하다는 점인데요.

한번 담배를 피고 나면 약 4분동안 충전을 해줘야 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실제 담배처럼 굉장히 얇기 때문에 휴대성이 좋은 것 같습니다.

그에 반해 글로는 연속으로 담배를 필 수 있습니다.

줄담배를 하는 상황이 자주 있지는 않지만 흡연자분들은 공감하시죠?

그때그때 기분에 따라 여러대를 한번에 필 수도 있는걸 말이죠.

튼, 글로는 줄담배는 가능하지만 크기가 큽니다.

휴대성이 아이코스보다는 떨어지는 것이죠.


KT&G에서 출시한 릴은 글로와 아이코스의 장점을 모아뒀습니다.

글로처럼 줄담배가 가능하고 아이코스만큼은 아니지만 글로보다는

크기가 작아서 휴대하기에 나름 간편합니다.

또한 아이코스는 할인받아도 거의 10만원정도 하지만 릴은 할인코드를 받으면

6만원 후반대에 구입이 가능합니다.

먼저 사진부터 한번 살펴보죠.


술먹다가 포스팅해야겠다는 생각이 급작스럽게 들어서 술집에서 찍었습니다.

저는 파란색으로 구입을 했구요.

흰색으로 사고 싶었는데 파란색밖에 재고가 없어서 어쩔수 없이 구입했습니다.

보시면 아시겠지만 완전한 파란색이 아닌 살짝 에메랄드블루? 느낌입니다.

무게도 가볍습니다.


위쪽을 보시면 사진처럼 저런 형태로 되어있습니다.

글로랑 비슷한데요. 동그란 부분을 옆으로 밀면 스틱을 꽂을 수 있습니다.


이렇게 구멍이 있습니다.

여기에 담배를 꽂으면 되는건데요.

제가 잘 꽂지 못하는건지 잘 안들어가더라구요.


담배를 찌는 버튼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저 버튼을 누르면,


이렇게 파란색 불이 들어옵니다.

불이 들어온 상태에서 15초?정도 기다리면 약한 진동이 오는데요.

그때부터 대략 4분 조금 넘는 시간동안 흡연이 가능하다고 합니다.


아래쪽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충전을 위한 USB포트가 존재하네요.


뚜껑을 열고 분해해보면 위 사진처럼 분해가 됩니다.

나중에 피시다가 청소할때쯤 되면 분해한 후 청소해주시면 됩니다.


아이코스의 히츠, 글로의 네오스틱처럼 릴에도 핏이 있습니다.

핏에는 2가지 종류가 존재하는데요.

체인지와 체인지업 2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저는 체인지를 구입해서 폈는데 나름 괜찮네요.


마일드세븐 LSS처럼 옆으로 밀어서 여는 형태입니다.


아, 그리고 위에 있는 뚜껑이 자석으로 되어있어서 상당히 편리합니다.

직접 세게 누를 필요 없이 어느정도 끼우면 알아서 붙습니다.


스틱을 꽂으면 위와 같은 형태입니다.

아까도 말씀드렸지만 잘 안들어갑니다.

뺄때는 양쪽으로 돌리면서 빼주시면 됩니다.



KT&G에서 야심차게 출시한 궐련형 전자담배 릴에 대한 총평을 내려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1. 아이코스만큼은 아니지만 글로보다는 작기때문에 휴대성이 좋다.

2. 아이코스의 히츠도 호환이 되기 때문에 다양한 맛을 느낄 수 있다.

3. 글로처럼 연속으로 필 수 있다.

4. 가격이 저렴하다.


아, 까먹고 맛에 대한 부분을 빼먹을 뻔 했네요.

맛은 글로, 아이코스와 비슷합니다.

개인적으로 타격감, 무화량 등 타 궐련형 전자담배 제품과 큰 차이를 느끼지 못했습니다.

현재 굉장히 많은 인기를 얻고 있어서 구입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아직까지는 서울에서만 판매하고 있는걸로 알고있고 지방에서는 판매를 하지 않는데요.

굳이 멀리까지가서 구입하거나 지방에 내려오기까지 기다릴 필요는 없을 것 같습니다.

하지만 위에서 설명드린 총평을 따져보면 어느정도 메리트는 있을 것 같네요.



다른 사람들이 많이 읽은 글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
    • 릴사용자
    • 2018.03.27 16:15 신고
    2017년 12월 20일 경 kt 릴 어렵게 어렵게 구매 해서 사용 했었습니다.
    어느날 갑자기 고장이 나서 수리 요청을 하려 했으나 수리가 불가능 하다고 하네요..
    아이코스는 1회에 한하여 무조건 변경 해주던데..kt는 정말 서비스가 엉망이에요
    수리가 불가능한 이유는 볼트를 한번 풀었다는 이유 입니다.
    유상으로라도 수리를 해달라고 했는데 유상 수리도 안된다고 하고.....
    이런 ㄱ ㅐ 같은 경유가 있나요....쩝~
    아이코스 사용하세요...
    • 크기는
    • 2018.03.30 09:22 신고
    크기는 아이코스는 충전 일체를 늘 가지고 있어야하고, 크기로 말할 것 같으면 길이 넓이 폭을 생각할때, 어느 제품이
    크다 작다라고 하기에는 무리가 있어보입니다. 하지만 릴은 정사각형에 길고, 아이코스는 얇지만 넓지요.
    크기는 릴이 가장 휴대하기 불편하며, 아이코스 그리고 글로 순으로 작습니다. 하지만 무게 면에서는 아이코스와 글로 순서가 바뀌겠네요.

    아이코스와 같은 담배이기에 맛은 똑같고, 아이코스와 같은 히츠를 피기떄문에 다양한 맛을 필 수 있지는 않습니다.
    왜냐면 Kent의 지원을 받고 Dunhill사에서 적극적으로 다양한 맛을 만들고 있기때문에 맛또한 Glo 제품이 가장 다양하죠. 아이코스와 담배를 공유하던말던 종류에서 이미 Glo 제품이 월등합니다.

    서비스가 가장 최악이며, 초기 판매부터 서울지역에만 소량씩 공급하는 허니버터칩 마케팅을 하는데, 정말 아둔한 전략을 사용했죠. 초기에 공급을 빠르게 넓혀서 자리를 잡아야 했을 꺼같은데, 단순한 담배찌는 배터리형 기계를 한번사면 자주 바꿀리도 없고 말이죠.

    KT&G 지원받아 쓴글 같은데, 지원받아 쓴글이면 지원받았다는 명시가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비교내용도 엉망이기때문에 이사람이 정말 아이코스, glo를 다 사용해보거나 실제 편의점을 방문해서 담배의 종류를 확인해보거나 했는지 의문이네요. 그냥 아는대로 들은대로 네이버지식인 수준의 글을 조합해서 포스팅할 것이라면, 굳이 할 필요가 있나 싶습니다.
    • 어차피 지나가는 사람이실 것 같아서 무시하고 넘기려다가 다른분들도 보실테니 답변남깁니다.

      먼저 글로, 아이코스 전부다 펴봤습니다. 휴대하기에 릴이 가장 불편하다는 말은 주관적인 부분입니다. 그래서 저또한 주관적인 생각을 적은것입니다.

      담배란 것 자체가 기호식품이기 때문에 담배맛은 사람마다 느끼는것이 다릅니다. 던힐사에서 적극적으로 다양한 맛을 만들고 있다고 하셨는데, 적극적으로 다양한 맛을 만든다고 글로 제품이 월등하다고 볼 수 있는 근거는 무엇입니까?

      KT&G의 지원을 받아서 쓴적 없고 개인적인 생각을 정리한 포스팅입니다. 이전에 지원받아서 작성한 글은 모두 제일 하단에 지원받았다고 명시해두었습니다.

      단순히 자신의 생각만이 정답이라고 생각하면서 살지마세요. 오히려 댓글작성한 분이 타 회사의 직원은 아닐까 의심스럽습니다.
    • 혹시나 많은 분들이 보는 블로그에 주관적인 생각을 적었다는 점에 대해 태클걸 것 같아서 한마디 더 남깁니다. 블로그는 개인적인 공간이며 외부에 노출된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객관적인 생각을 작성할 필요가 없는 곳입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각자 생각하는 것이 다르고 느끼는 것이 다르기 때문에 내가 무조건 맞다라는 생각을 버리고 타인의 의견도 수용할 줄 아는 사람이 되시길 바랍니다.

티스토리 툴바